/헝가리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의 침몰 사고 현장인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의 머르기트 다리 위에서 한 시민이 30일 애도의 뜻으로 장미꽃을 강에 떨구고 있다. 다리 너머로 한 선박이 수중 음파 탐지 장치 ‘소나’를 이용해 선체 및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부다페스트=EPA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