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장애 동물에게 제2의 삶을 주고 싶어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장애 동물에게 제2의 삶을 주고 싶어요

입력
2019.05.30 14:30
0 0

사람과 마찬가지로 동물 역시 물리적 부상을 입는다.

그 중, 나이가 많아 수술이 힘든 동물이나 수술 후 재활이 필요한 동물을 위해 의족이나 보조기, 휠체어 등을 만들어 주는 사람이 있다.

아직은 우리에게 낯선 직업인 ‘동물재활공학사’.

동그람이 인터뷰 영상 캡처

‘아이들에게 또 다른 삶을 줄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본인의 일에 집중한다는 김정현 펫츠오피앤피 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김정현 펫츠오피앤피 대표가 장애견의 다리에 보조기구를 채우고 있다. 동그람이 인터뷰 영상 캡처

영상=동그람이 최종화 PD jhchoi089@naver.com

동그람이 최필선 PD ww5654@naver.com

동그람이 김광영 PD broad0_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