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공동창업자 김정호, 이재웅 쏘카 대표 작심 비판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 한국일보 자료 사진

최근 ‘승차공유’ 사업을 두고 택시 업계와 갈등 중심에 서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를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가 비판하고 나섰다. 김정호 대표는 네이버 공동창업자 중 한 명으로 포털사이트 다음 창업자인 이재웅 대표와 함께 대표적 1세대 벤처기업인으로 꼽힌다.

김정호 대표는 27일 본인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4차 산업이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날로 먹으려 들면 안되죠. 누군 혁신가 아니에요?”라며 날 선 비판글을 올렸다.

김정호 대표가 겨냥한 발언은 이재웅 대표가 26일 올린 ‘공유서비스 업체가 개인택시 면허권을 구입하는 방식은 올바르지 않다’는 취지의 글이다. 이에 앞서 한글과컴퓨터 창업주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는 23일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댓글란에 “’타다(쏘카의 승차공유 서비스)’가 택시 면허를 사들이고, 정부는 이 면허를 타다와 같은 사업의 면허로 전환해 주면 연착륙이 이뤄질 것 같다”는 제안을 남긴 바 있다. 여기에 이재웅 대표는 택시 면허를 매각하고 난 뒤 택시기사들이 어떻게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지 사회보장제도에 대한 논의 없이 면허권만 해결하면 된다는 주장은 옳지 않다는 의견을 남겼다.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같은 의견에 대해 김정호 대표는 “서민은 1억원이나 모으고 그 돈으로 개인택시 면허를 사야 하고 면허 취득 기준에 맞는 무사고 이력을 쌓아야 하고 우버 같은 외국계나 대기업은 그냥 아무런 면허권 취득도 안하고 투자도 안하고 자가용 운전자나 모으고 카니발이나 사고 아무나 써서 운행 하면서 수입을 올려도 된단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승차공유 서비스는 특별한 진입비용이 없지만 택시기사는 차, 면허 등을 구입하기 위해 상당한 비용을 들여 운송업에 뛰어드는 격차를 꼬집은 것이다. 김 대표는 “서민은 돈 내고 면허권을 사고 차량도 구입해야 하는데 대기업이나 외국계는 그냥 앱이나 하나 만들어서 영업을 하면 되나요? 그러고는 가격 경쟁력이 어쩌고 저쩌고 미래 4차 산업이 어쩌고 저쩌고 입니까? 진짜 웃기는 짬뽕이네요”라며 거칠게 주장했다.

이 같은 김 대표의 글에 이재웅 대표도 답글을 달며 논쟁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잘못 오독하셨다. 사면 업체가 가격 경쟁력이 없다는 것이 아니라 팔면 서민 택시 기사가 생계 대책이 없다는 이야기”라며 개인택시 업자들의 면허 처분 후 상황을 염려한 것이라고 남겼다. 여기에 김 대표는 “국민들이 머리가 나쁘다고 생각하시네요”, “기사들이 자살을 할 때도 관심이 없다가 갑자기 기사들의 노후를 걱정하신다”며 비판 수위를 높여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