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각 정보위 소집해 사실관계 파악해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99차 최고위윈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5.27/뉴스1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회동한 사실이 27일 알려지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무슨 이야기를 나눴는지 알 수는 없지만 장시간 독대를 가졌다는 사실 만으로도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이 충분하다”고 비판했다. 내년 총선이 1년도 안 남은 시점에 여당 싱크탱크 수장과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국정원장이 독대를 한 것 자체가 정치적 파문이 크기 때문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즉각 정보위원회를 소집해 사실관계를 파악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국정원 총선 개입이 떠오르는 그림이 아니냐”며 “(바른미래당 소속)이혜훈 정보위원장과 바로 의논해서 정보위가 개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더팩트 보도에 따르면 양 원장은 지난 21일 저녁, 원장 취임 이후 처음 열린 민주연구원 공식 행사에 불참하고 서울 강남구 소재 한정식집에서 서 원장을 4시간 이상 만났다. 양 원장은 이에 대해 “지인들과의 사적 만남으로, 특별히 민감한 이야기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