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가 신곡 ‘프로미스’에 대해 직접 소개했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가 스페셜 앨범을 통해 팬송도 선보인다.

윤아는 자신의 생일인 오는 30일 오후 6시 스페셜 앨범 ‘어 워크 투 리멤버(A Walk to Remember)’를 발표하고 신곡 2곡을 포함한 총 5곡의 노래를 공개한다.

기존에 발표한 솔로곡 '덕수궁 돌담길의 봄', '바람이 불면', '너에게' 뿐만 아니라 타이틀곡 '여름밤'과 팬송 '프로미스(Promise)'까지 다양한 감성이 예고돼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프로미스'는 누구나 따라 부를 수 있는 쉬운 멜로디가 특징인 어쿠스틱 팝 곡으로, 윤아의 청아한 목소리와 기타 선율의 조합이 편안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팬송답게 가사에는 힘들고 지칠 때 항상 곁에 있어주던 사람과 다시 만날 날을 희망하는 모습을 표현, 윤아가 팬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담아 눈길을 끈다.

이에 대해 윤아는 “처음 '프로미스' 가사 내용을 읽었을 때 제일 먼저 팬클럽 ‘소원’이 떠올라, ‘분홍빛’이라는 단어를 가사에 직접 추가한 곡”이라고 소개해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한편 윤아의 스페셜 앨범 ‘어 워크 투 리멤버’는 오는 30일 음반으로도 발매된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