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청 전경. 안산시 제공

경기 안산시가 도내 시ㆍ군 중에서는 처음으로 산하기관의 신규 직원 채용시 고교졸업생을 15% 의무적으로 선발하도록 한 조례를 제정키로 했다.

시는 또 대학 진학이 아닌 창업에 나서는 고교졸업 청년에게 주거와 업무를 함께 할 수 있는 ‘창업지원주택’ 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이는 시가 올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관내 거주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반값 등록금'을 지원하기로 한 상황에서 제기되는 대학 미진학 고교졸업생 차별 우려 목소리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27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고졸채용 할당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고졸채용 할당제’는 전국적으로 광역지자체 12곳, 기초지자체 3곳에서 실시 중이며, 경기도내에서는 안산시가 처음이다.

대상은 안산도시공사와 재단법인인 안산문화재단, 안산시청소년재단, 경기테크노파크 등 정원이 30명 이상인 시 산하기관이다.

제도가 시행되면 매년 28명 정도가 관내 고교졸업생이 시 산하기관에 취업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고 시는 설명했다. 안산지역에서 올 2월 고교졸업생은 모두 9,700여명이며 이 중 1,400여명이 대학에 진학하지 않았다.

시는 이를 위해 다음 달 말까지 ‘안산시 고등학교 졸업자 취업지원 조례 제정안’을 만들어 입법예고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시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안산시가 경기도 시군에서는 처음으로 산하기관 고졸채용 할당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해 10월 1일 개최된 안산시 청년정책위원회에 참석한 윤화섭 안산시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위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산시 제공

시는 또 창업을 선택한 고교졸업생들을 위한 ‘창업지원주택’을 공급하기로 했다.

창업 아이템이 있는데도 업무·주거 공간을 확보하지 못해 겪는 어려움을 해소해 주기 위해서다.

단원구 고잔동에 지하 3층, 지상 16층, 연면적 1만㎡ 규모의 오피스텔형 창업지원주택을 짓기로 했다. 2021년 착공해 2023년 상반기 준공할 계획이다.

이 건물에는 전용면적 26㎡의 주택 100가구와 벤처 사무공간(600㎡), 창업지원시설(500㎡), 근린생활시설(1천100㎡)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주택 100가구 중 50가구는 20∼39세의 창업자 및 1인 창작자(크리에이터)에게 제공한다. 관내 고교졸업생에게 우선 입주 기회가 주어지며 창업자는 예비창업자부터 3년까지로 제한했다.

윤화섭 시장의 공약 사업인 창업지원주택 공급에는 국비 35억원을 포함한 250억원이 투입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고교 졸업 후 바로 취업 또는 창업을 선택한 청년에게도 각종 혜택이 주어지도록 노력하겠다”며 “청년 인재들이 마음껏 역량을 뽐내 안산시의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산시가 추진하는 사업 중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창업하는 고교졸업생들을 위한 주거와 업무 공간이 함께 있는 창업지원주택 조감도. 안산시 제공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