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최근 북한의 발사체 도발에도 불구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관계가 여전히 좋다고 느끼고 있으며, 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에 충실할 것이라는 점을 확신한다고 백악관 대변인이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전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대북 강경 발언을 쏟아낸 것과 달리, 백악관은 북한에 유화적 제스처를 보이면서 대북 강온 양면 전략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을 수행 중인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미국 NBC 방송 ‘밋 더 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자신과의 약속을 확고히 하고 비핵화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좋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 모든 과정에서 집중하는 것은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지속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26일 미국 NBC 방송 '밋 더 프레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NBC 홈페이지 캡처

이 같은 샌더스 대변인의 인터뷰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발사체를 '작은 무기들'이라고 의미를 축소하며 김 위원장에 대해 변함없는 신뢰를 표현한 이후에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 계정에서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다. 이것이 나의 사람들 일부와 다른 사람들의 신경을 거슬리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라며 "나는 김 위원장이 나와의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샌더스 대변인은 "일부 북한의 활동이 있었지만, 대통령이 트윗에서 밝힌대로 그것은 대통령의 신경을 거슬리게 하지 않았다”고 밝히며 "우리는 지난 몇 주 동안 행해진 활동이 미국이나 동맹국에 위협이 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궁극적인 목표, 한반도의 비핵화를 향해 계속 밀고 나갈 것"이라며 "비핵화가 그(트럼프)가 보고 싶어하는 것이고, 이 지역 사람들이 보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는데, 이것이 내 사람들 일부와 다른 이들의 신경을 거슬리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한편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미국 민주당의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에 있어선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진행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언급하며 ‘미국 대통령이 전 부통령보다 독재자를 편드는 것에 대해 설명해달라’고 하자, "대통령은 그것(북한 발언)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부인하면서도 "그러나 그들은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평가에서 일치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그(김 위원장)가 조 바이든을 IQ가 낮은 사람이라거나 더 나쁜 말로 불렀을 때 나는 웃었다"며 "아마도 그것은 나에게 신호를 보내고 있는 건가"라고 적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21일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며 '지능지수가 모자라는 멍청이', '속물의 궤변' 등의 표현으로 비난한 바 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