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가 남편 여사친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SBS 방송 캡쳐

김원희가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남편의 여사친에 대해 언급하는 김원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모벤져스는 아버지들의 여사친이 있냐는 말에 “이제는 신경을 안 쓴다”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신동엽은 게스트로 나온 김원희에게도 같은 질문을 했다. 김원희는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전화하는 것을 들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신경 쓰이지 않냐"고 물었고, 김원희는 "내가 뭐 꿀릴 것은 없으니까"라며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