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이 자신을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한 네티즌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선언했다. 한국일보DB

인기 걸그룹 출신 효린이 자신을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한 네티즌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는 26일 “효린은 자신과 관련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 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이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삭제됐다.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가수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고,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계속해서 소속 가수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소속사는 “15년전 중학교 재학 시절 3년 동안 김효정(효린의 본명)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글이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되자, 다음날 오전 “사실 관계를 확인중이며, 당사자를 직접 찾아뵙고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나 피해자를 자처하는 네티즌은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이 없다”며 “통화로 사과받고 (또는) DM으로 사과만 받아도 넘어가려 했던 건데, 연락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다니. 심지어 아까 DM 한번 더 보냈는데 읽지는 않고…(중략) 이 글 또 보시면 제게 연락해 진심으로 사과하라”는 내용의 추가 글을 26일 오후 게시한 뒤 돌연 삭제했다.

네티즌의 이 같은 추가 글 게시와 삭제가 이어지자, 효린 측은 주장의 신빙성에 의심을 품고 기존의 입장을 바꿔 강경 대응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조성준 기자 when914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