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테니스 복식 김나리(왼쪽)와 이소라.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한국 여자테니스 기대주 김나리(수원시청)-이소라(고양시청)조가 국내에서 열린 국제테니스연맹(ITF) NH농협은행 여자 투어대회(총상금 2만5,000달러)에서 복식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나리-이소라 조는 26일 경기 고양시 농협대학교 올원테니스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복식 결승에서 쉬제여우(대만)-샤넬 시먼즈(남아공) 조에 0-2(1-6 3-6)로 아쉽게 패했다.

앞서 열린 단식 결승에서는 세르비아의 나탈리야 코스티치(304위)가 마이아 럼스딘(322위·영국)을 2-0(6-3 6-2)으로 제압하고, 3,919달러의 상금을 얻었다.

김형준 기자 mea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