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성태 장제원 김문수 이주영 등 
 “보복 악순환… 무자비한 권력 실체 드러나” 
조진래 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의원은 지난 25일 오전 8시 5분께 경남 함안군 법수면 자신의 친형 집 사랑채에서 숨진 채 보좌관에 의해 발견됐다.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전 원내대표 등 한국당 소속 인사들이 26일 조진래 전 한국당 의원의 사망을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 탓이라 규정하고 한목소리로 성토했다. 조 전 의원은 지난 25일 오전 자신의 형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자녀의 KT 부정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적폐청산이란 이름으로 정치보복을 자행해 온 이들이 바로 이 정권”이라며 “얼마나 더 죽어 나가야 이 망나니 칼춤을 멈출지 암담하고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전직 국회의원이자 현직 법조인인 조진래조차 무너질 수밖에 없는 것이 무자비한 이 권력의 실체”라며 “’김성태’를 겨냥하는 KT 채용비리 수사도 그 노골적인 ‘정치보복’의 의도를 애써 숨기지 않고 있다. 이 정권이 '김성태 죽이기'를 향한 불굴의 의지를 포기하지 않고 무리한 정치보복을 감행할수록 스스로를 더 초라하게 만들 뿐이란 점을 명심하라”고 날을 세웠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수사, 소환, 재수사, 재소환… 어느 누가 버티겠느냐. 결국 죽어서 끝이 났다”며 조 전 의원의 사망 배경에 사법당국의 계속된 수사 압박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김 전 원내대표를 거론하며 “또 다른 부음이 들려오지 않을까 봐 전화벨 소리가 겁이 난다”고도 말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 역시 페이스북에서 “한국당 홍준표 전 대선후보가 당시 문재인 후보를 시원하게 공격했던 게 (조 전 의원의 죽음의) 빌미가 된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나 독한지, 죽음으로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국회부의장인 이주영 한국당 의원도 “적폐청산 운운하며 죽음으로 몰고 간 정권의 가혹한 압박이 원망스럽다”고 전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전날 조 전 의원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조 전 의원은 홍 전 대표가 경남지사를 지내던 시절 정무부지사를 역임해 ‘친홍(준표)’ 인사로 꼽혀왔다. 홍 전 대표는 “조 전 의원이 (자신이) 하지도 않은 채용비리에 대한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하며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날 잡기 위해 내 주변을 아무리 조작해 털어봐도 나오는 게 없을 것”이라며 “보복의 악순환으로 초래될 대한민국 장래가 참으로 두렵다”고 밝혔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