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후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퍼지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김해의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26일 오후 2시 10분쯤 경남 김해시 한림면의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이 불은 인근에 있는 플라스틱 재생업체 건물로 번지며 많은 연기를 내뿜고 있다.

소방당국은 현재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49대, 인력 100여명가량을 동원해 진화 중이다. 또한 대응 2단계를 발령, 인근 공장으로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공장 내에는 플라스틱 등 가연성 물질이 많은 것으로 파악돼 진화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김해시는 오후 4시 20분쯤 “공장화재 사고 발생으로 인근 주민은 외출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 바란다”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하기도 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