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R까지 선두였던 이수민은 2주 연속 준우승
서형석이 26일 경기 이천시 블랙스톤 이천골프클럽에서 열린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KPGA 제공

서형석(22)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KB금융 리브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서 화끈한 역전 우승으로 1억4,000만원의 상금을 품었다. 2017년 9월 대구경북오픈 이후 1년 9개월 만에 2승째를 따낸 서형석은 “첫 우승 이후 두 번째 우승이 간절했는데, 시즌 초반에 나와 기쁘다”며 “시즌을 앞두고 동계훈련을 열심히 한 결과인 것 같다”고 했다.

서형석은 26일 경기 이천시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파72ㆍ7,260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낚아 4언더파 68타를 기록,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3라운드까지 단독 1위였던 이수민(26)은 이날 2오버파로 무너지며 서형석과 3타 차로 단독 2위로 대회를 마쳤다.

뜨거운 추격전으로 얻어낸 값진 우승이었다. 3라운드까지 7언더파로 선두 이수민에게 3타 뒤진 4위였던 서형석은 이날 첫 홀에서 버디를 잡았고, 이수민이 7번홀에서 보기를 한 사이 간격을 1타 차로 좁혔다. 본격적인 역전극은 후반 9홀에서 이뤄졌다. 서형석은 10번과 11번홀에서 연달아 1m를 조금 넘는 거리의 버디를 낚아 1타 차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간 뒤 14번홀에서도 버디 퍼트로 무섭게 타수를 줄였다.

챔피언 조에서 늦게 경기를 시작한 이수민은 서형석을 쫓아가는 입장이 됐다. 13번 홀에서도 보기를 더한 이수민은 16번홀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곧이어 17번 홀에서 또 한 타를 잃으면서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8언더파 280타를 기록한 이수민은 지난주 SK텔레콤오픈에 이어 2주 연속 준우승을 기록했다.

시즌 상금 2억1,785만원이 된 서형석은 이 대회 전까지 상금 1,2위를 달린 이태희(3억1,277만원)와 함정우(2억7,016만원)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시즌 상금 2억원을 넘어선 선수가 됐다. 서형석은 “생각보다 빠른 시점에 첫 우승을 했기에 남은 대회에서 1승을 더 하고 싶다”며 “메인스폰서가 주최하는 신한동해오픈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제네시스 대상을 타서 유러피언 투어 진출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김형준 기자 mea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