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진출 한국 기업 53% “한일관계 악화해 사업 어렵다”

한국 제품을 일본에 판매하는 일본법인 A사는 한국산임을 알리는 문구를 최근 제품에서 빼기 시작했다. A사 관계자는 “K팝 중심의 한류 바람으로 한국산임을 내세우던 때와 격세지감을 느낀다”며 “일본 소비자들이 한국산임을 알고 집었던 물건을 다시 내려놓는 것을 보면서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뭔지 알게 됐다”고 했다.

주일 물류업체 B사는 요즘 일본의 통관 ‘텃새’가 부쩍 심해졌다고 느낀다. B사 관계자는 “항상 해오던 통관 업무인데도 최근엔 추가 서류를 요청하거나, 통관 절차가 1~2주 이상 지연되는 경우가 늘었다”고 했다.

일본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절반 이상이 이처럼 최근 한일관계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주일 한국기업연합회 회원인 202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한 64개사의 53.1%가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이 겪는 구체적인 어려움으로는 ‘신규 거래처 및 신사업 발굴 곤란’이 37.3%로 가장 많았다. ‘일본 소비자의 한국산 제품 인식 악화(28.8%)’, ‘증빙서류 강화 등 일본 정부의 재량권한 엄격화(15.3%)’가 뒤를 이었다. 또 응답 기업의 31.2%는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매출 감소율은 20% 이내가 85%로 가장 많았다.

기업들은 한일관계 냉각기가 상당 기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응답 기업의 26.6%는 한일관계가 악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개선될 것이라고 답한 응답은 20.3%로 더 적었다. 양국 관계가 개선되려면 2년 이상 걸릴 것이란 답변이 46%로 절반에 가까웠다. 1∼2년은 42.9%로 나타났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기업들의 피해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며 "피해가 더 커지지 않도록 정책당국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고, 경제계 차원에서도 일본과의 교류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