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익산시 왕궁면에 있는 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의 내부 생산설비. 이 공장은 지난 24일 준공식을 갖고 가동을 시작했다. 풀무원 제공

풀무원이 300억원을 투자한 ‘글로벌김치공장’이 가동을 시작했다. 이곳에서 수출용 김치를 연간 1만톤 이상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풀무원은 전북 익산시 왕궁면 국가식품클러스터 내에 지은 연면적 3만329㎡(9,175평)의 글로벌김치공장이 지난 24일 준공식을 마치고 가동에 들어갔다고 26일 밝혔다. 포기김치부터 백김치, 깍두기, 섞박지 등 우리나라 고유의 김치를 하루 30톤 이상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이곳에서 생산된 김치로 풀무원은 미국과 중국, 일본 등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은 사물인터넷을 비롯한 첨단 기술이 도입된 ‘스마트팩토리’다. 노동집약적인 기존 김치공장과 차별화하기 위해 재료 입고부터 포장, 배송까지 모든 과정을 자동화했다. 또 절임부터 포장까지 전 제조 과정에 사물인터넷 센서와 카메라를 설치하고 온도와 습도, 염도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김치 맛을 균일화했다. 이 같은 인프라를 통해 풀무원은 수출국마다 다른 배송 시간을 고려한 최적의 숙성도로 김치를 출고할 예정이다.

준공식에 참석한 이효율 풀무원 총괄최고경영자(CEO)는 “외국 김치와는 전혀 다른 한국 고유 김치 수출을 미국과 중국을 넘어 일본, 동남아시아, 유럽까지 확장하겠다”며 “우리 제품을 ‘넘버 원’ 김치로 성장시켜 김치 종주국의 위상을 강화해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