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봉산사~국립수목원 3km 산책길 조성
국립수목원 제공

우리나라 생태계의 보고(寶庫)인 광릉 숲에 걷는 길이 열렸다.

26일 산림청 국립수목원에 따르면 경기 남양주시 조계종 봉산사부터 포천 국립수목원까지 3㎞구간에 ‘걷고 싶은 광릉숲 길’(사진)이 개방됐다.

이 길은 30억원을 들여 기존 자동차 길인 광릉숲 관통 도로와 하천 옆을 따라 나무데크로 설치됐다.

울창한 숲만큼 다양한 생태체험도 가능하다. 4계절을 조망이 가능한 사계찬미구간, 광릉숲의 조류를 관찰할 수 있는 산새소리정원, 어린이들을 위한 단풍숲과 놀이터 등의 10개 테마로 구성됐다.

광릉숲 길은 2018년 국립수목원과 문화재청, 남양주시에서 보전용 숲이 아닌 국민과 함께 가꿔가자는 데 의견을 모으면서 그려졌다. 이후 2년 간 광릉숲의 옛 전나무길 복원에 나서는 동시에 숲 가장자리에 자생하는 식물의 생육상태와 야생 동물의 이동 동선까지 고려해 길을 정비했다. 광릉숲에서 자생하는 한 그루의 나무도 베거나 옮기지 않고 노선을 변경하면서 현재 서식처를 보존했다. 숲의 훼손을 최소화 시키기 위해서였다.

25일 개방된 '걷고 싶은 광릉숲 길’ 중에 나물정원 숲길. 국립수목원 제공

덕분에 광릉숲길에선 맑은 공기와 함께 산책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새소리, 바람소리, 물소리 등을 들을 수 있다.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쉼터와 책을 보는 작은 도서관 등의 공간도 마련됐다.

광릉숲은 2010년 유네스코에서 숲의 가치를 인정,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광릉숲엔 현재 특산식물과 천연기념물 등 식물 6,000여종과 동물 4,000여 종이 서식 중이다.

국립수목원 관계자는 “광릉숲이 훼손되지 않도록 정해진 동선에서 벗어나지 않고,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걸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na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