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가 26일 밀워키 벅스와의 NBA 플레이오프 동부콘퍼런스 결승 6차전에서 승리하고 파이널에 진출한 뒤 콘퍼런스 우승 트로피를 들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토론토=AP 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새로운 파이널 무대 파트너는 토론토 랩터스로 정해졌다.

토론토는 26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티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밀워키 벅스와의 2018~19 미국프로농구(NBA) 동부콘퍼런스 결승(7전4선승제) 6차전에서 100-94로 이겼다. 1, 2차전을 내주며 수세에 몰렸던 토론토는 이후 내리 4연승을 따내며 극적으로 파이널에 진출했다. 1995년 창단 이후 첫 쾌거다. 토론토는 지난 시즌에도 우승후보로 꼽혔지만 정규리그에서 동부콘퍼런스 1위를 차지하고도 플레이오프 2회전에서 클리블랜드에 4전 전패를 당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5년 연속 파이널 무대에 올라 있는 골든스테이트는 지난 시즌까지 4년 연속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자웅을 겨뤄 3번 정상에 올랐다. 31일부터 열리는 파이널에서 골든스테이트는 3연패에, 토론토는 창단 첫 우승에 도전한다.

토론토의 역전 시리즈엔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우승 청부사’로 영입한 카와이 레너드가 앞장섰다. 레너드는 밀워키와의 6경기에서 평균 29.8점을 넣고 9.5리바운드 4.3어시스트 2.2스틸을 기록했다. 이날도 27점 17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활약했다.

밀워키의 간판 야니스 안테토쿤보도 21점 11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활약했지만 패배로 웃지 못했다. 토론토는 97-94로 앞선 4쿼터 종료 7초를 남기고 파스칼 시아캄의 자유투로 승기를 잡았다. 1구를 성공한 뒤 2구를 놓쳤지만 레너드가 결정적인 공격 리바운드를 잡아 승리를 지켰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