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최지만이 26일 클리블랜드와 원정경기에서 5회초 결승 투런홈런을 쏘아올리고 있다. 클리블랜드=AP 연합뉴스

최지만(28ㆍ탬파베이)이 시즌 4호포를 결승 홈런으로 장식했다.

최지만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전에 3번 1루수로 선발 출전, 5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1-1로 맞선 5회초 2사 1루에서 결승 좌월 2점 아치를 그려 6-2 승리를 이끌었다. 클리블랜드 선발투수 카를로스 카라스코와 마주해 2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51㎞ 포심 패스트볼을 밀어 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지난 11일 뉴욕 양키스전 이후 터진 시즌 4호, 통산 21호 홈런이다. 최지만은 6회에도 우전안타로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완성했다. 시즌 타율은 0.259에서 0.264(140타수 37안타)로 올랐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