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액션 배우가 되기 위한 ‘카 액션’에 도전한다. SBS 제공

26일 오후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집사부일체’ 표 액션 블록버스터가 공개된다.

정두홍 사부와 함께 다양한 액션에 대해 배운 멤버들 앞에는 더 큰 마지막 관문이 기다리고 있었다. 바로 ‘스턴트의 꽃’ 카 액션이었다.

카 액션에 도전하자는 정두홍의 돌발 제안에 멤버들은 까무러칠 정도로 놀란 반응을 보이며 “차가 뒤집히면 어떡하냐”, “달리다가 떨어지는 거 아니냐”며 겁에 질린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사부는 멤버들의 반응에도 눈 하나 깜빡하지 않고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라고 말해 멤버들을 더욱 긴장하게 만들었다.

본격적인 카 액션이 시작되자 멤버들은 빠르게 달리는 차 위에서 줄 하나로 몸을 지탱한 채 매달리는 건 물론, 달리는 차와 부딪쳐 굴러 떨어지는 액션까지 모두 대역 없이 ‘100% 리얼리티’ 액션을 선보였다.

심지어 한 멤버는 자동차를 직접 운전하며 멋진 카 액션 솜씨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액션 초보’ 멤버들의 달라진 모습에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도 감탄하며 박수갈채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집사부일체’ 사상 최대 스케일의 미션은 26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