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이 화제다. CJ엔터테인먼트 제공

25일(현지시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봉 감독은 "프랑스어 연설은 준비 못 했지만 언제나 프랑스 영화를 보면서 영감을 받았다"며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 것은 저와 함께해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을 것이다. 배우들께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칸 영화제는 지난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떤 가족'에 이어 올해 '기생충'에 황금종려상을 안김으로써 2년 연속 아시아 영화에 최고상을 줬다.

한편, 칸영화제에 초청된 한국영화 역사상 첫 최고상이자, 세계 3대영화제(칸영화제, 베니스영화제, 베를린영화제) 기준으론 2012년 김기덕 감독(베를린영화제 황금사자상) 이후 두 번째 수상이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