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다문화 난민 가정의 모범청소년들이 장학금을 전달받은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삼산경찰서 제공

인천삼산경찰서는 22일 서장실에서 청소년의 달을 맞이하여 다문화ㆍ난민 가정의 모범청소년을 격려하는 장학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날 장학금은 인천지방경찰청 외사과 협력단체인 외사협력위원회(회장 이희재)와 부평구다문화가정지원센터와 협업하여 다문화ㆍ난민 가정의 학업 성적이 우수하고 모범적인 학생 4명을 선발하여 장학금을 지급함으로써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줄여 조금 더 안정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한 장학금과는 별도로 경찰에서 준비한 포돌이ㆍ포순이 마스코트 인형에 장학금 수혜 학생의 이름표를 직접 제작, 부착하여 서장이 직접 학생들에게 전달하며 격려하자 학생뿐만 아니라 함께 참석한 학부모들에게 매우 좋은 호응을 얻었다.

임실기 경찰서장은 “힘든 여건 속에서도 항상 밝고 성실하게 생활하는 청소년들이 많기에 우리 사회의 미래가 더욱 희망차고 밝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이런 자리를 마련해 주신 외사협력위원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고 말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