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줄 사고로 숨진 병장, 1계급 추서ㆍ순직처리
해군해양의료원서 장례…27일 영결식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5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엄수되는 청해부대 최종근 하사 장례식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해군 제공

해군은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에서 홋줄 사고로 숨진 고(故) 최종근(22) 병장에 대해 하사로 1계급 추서와 함께 순직 처리했다고 25일 밝혔다.

최 하사의 장례는 이날부터 3일간 진해 해군해양의료원에서 해군작전사령부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27일 오전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안장식은 같은 날 오후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다.

순직한 최 하사는 주한미해군에 근무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해군 복무를 동경해 오다 2017년 8월 해군에 입대해 최영함에는 2017년 10월말 전입해 근무하다 제대를 한 달 앞두고 참변을 당했다.

해군은 사고 직후 박노천 해군작전사령부 부사령관을 반장으로 사고 대책반을 꾸려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 유가족 지원, 부상자 치료 등을 하고 있다.

해군은 최영함이 입항 후 홋줄 보강 작업 중 둘레 7인치(17.78㎝)의 홋줄이 끊어지면서 끊어진 홋줄이 작업 중인 장병들을 충격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홋줄이 끊어진 원인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사고 경위에 대한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조사하고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안전사고 재발 방지책을 철저히 강구하는 한편 유가족과 협의해 순직자에 대한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오전 10시 15분쯤 경남 창원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 중 함 선수 쪽 갑판에서 정박용 밧줄인 홋줄이 끊어지면서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