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과 하하가 눈길을 끌고 있다. SBS 방송 캡처

유재석과 하하가 SBS ‘런닝맨’의 9주년 팬 미팅에서 커플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런닝맨’은 9주년 특집 프로젝트 ‘런닝맨 팬미팅 - 런닝구 프로젝트’ 두 번째 이야기로 꾸며졌다. 지난주 방송에서 프로젝트를 첫 공개하며 ‘단체 댄스’를 예고했던 멤버들은 이번에는 ‘커플 공연’을 두고 가짜 손주 찾기에 나섰다.

8인의 멤버들은 사촌지간으로 분해 웃음을 안겼고, 배우 임수향과 이상엽이 가문의 할머니, 할아버지로 등장해 “우리 손주는 다섯 인데, 왜 여덟명이냐”며 본격 레이스의 시작을 알렸다. 이번 레이스에서는 진짜 손주와 최애 손주는 가짜 3인을 알아내야 레이스를 승리하고, 가짜 3인은 최애 손주만 아웃 시키면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할아버지 팀과 할머니 팀으로 나눠 미션이 진행됐고, 1차 미션 ‘음식 이름 쿵쿵따'로 할머니 팀은 '가짜는 남자 2명에 여자 1명'이라는 힌트를 얻었다. 이후 미션을 통해 이광수는 이상엽과 임수향이 가짜라는 것을 알아챘고, 가짜 손주인 하하도 가려냈다.

결국 커플 하하가 커플 공연 1인으로 결정된 가운데, 추가 1인은 제비뽑기로 결정하게 됐고 유재석이 하하의 파트너로 팬미팅 공연에 나서게 됐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