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민병헌이 24일 부산 LG전에서 5회말 교체 출전해 볼넷을 골라 1루로 출루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손가락 골절로 장기간 부상 이탈했던 롯데 민병헌(32)이 50일 만의 복귀전에서 최하위로 처진 팀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7연패를 끊는데 앞장섰다.

민병헌은 24일 부산 LG전에서 교체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4일 SK전에서 상대 투수 박민호의 공에 왼손 새끼 손가락을 맞아 전열에서 이탈한 뒤 오랜 만에 야간 경기를 치렀는데도, 민병헌의 감은 여전히 살아있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민병헌은 팀이 2-5로 뒤진 5회말 무사 1루에서 2번 김문호의 대타로 타석에 섰고, 롯데 팬들은 일제히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부상 전까지 타율 0.444로 쾌조의 타격 감을 뽐냈던 민병헌은 복귀 첫 타석에서 침착하게 볼 4개를 골라 기회를 후속 타자 손아섭에게 이어줬다. 그리고 손아섭 타석 때 이날 함께 복귀한 2루 주자 카를로스 아수아헤와 함께 2중 도루를 성공시켰다. 무사 2ㆍ3루에서 손아섭이 2루수 땅볼로 아수아헤를 홈으로 불러들여 롯데는 3-5로 따라붙었다.

6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도 대량 득점의 물꼬를 텄다. 1사 1ㆍ2루에서 LG 불펜 투수 정찬헌의 초구를 받아 쳐 좌전 안타로 연결했다. 롯데는 계속된 1사 만루 기회에서 손아섭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4번 이대호의 평범한 내야 땅볼을 LG 2루수 정주현이 송구 실책을 범해 2명의 주자가 홈을 밟아 5-5 동점을 만들었다. LG가 흔들린 틈을 놓치지 않고 5번 전준우는 곧바로 결승 2타점 2루타를 쳤다. 민병헌은 7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8회말에 강로한의 1타점 쐐기 적시타까지 터진 롯데는 LG를 8-5로 꺾고 지긋지긋한 7연패 사슬을 끊었다. 양상문 감독은 경기 후 “민병헌이 돌아와서 분위기를 잘 만들어주고 있다”며 “복귀 첫 경기인데도 본인 역할을 잘 해줬고, 타선이 짜임새 있게 돌아갈 수 있는 구심점이 됐다”고 칭찬했다. 민병헌은 “내가 잘하는 것보다 팀 동료들이 경기를 즐기며 ‘무조건 이길 수 있다’는 마음으로 할 수 있게 열심히 파이팅을 불어넣는 게 복귀전의 목표였다”면서 “아직 타격 감은 올라오지 않아 공만 보고 휘두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계속 공을 보면 점점 좋아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동료들과 매 경기 간절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다짐했다.

부산=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