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 폭로… 유영현 “진심으로 사죄” 
록밴드 잔나비에서 건반을 연주하는 유영현(왼쪽 아래 첫 번째)이 학교 폭력으로 구설에 올라 팀을 탈퇴했다. 페포니뮤직 제공

노래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로 사랑을 받는 록밴드 잔나비의 건반 연주자 유영현(27)이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3일 한 인터넷 커뮤티니티엔 ‘잔남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 폭력을 밝힙니다’란 글이 올랐다. 이 글을 올린 네티즌 A씨는 ‘밴드 음악을 좋아해 잔나비 팬이 됐지만, 학창 시절 자신에게 학교폭력을 가한 친구 중 한 명이 이 밴드 멤버란 사실을 알고 손과 등이 식은땀으로 젖고 숨이 가빠졌다’고 주장했다. 11년 전 고등학교에 다닐 때 잔나비 멤버에게 많은 괴롭힘과 조롱을 당했다는 내용이었다. A씨는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쳐 놓는 건 기본이고. 너(유영현)와 그들(같은 반 사람들)의 웃음거리로 지냈다’며 ‘지옥 같던 학창 시절을 겪었다’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잔나비의 소속사인 페포니뮤직은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입장문을 내 밴드 멤버인 유영현이 학교 폭력의 가해자였다고 밝혔다.

페포니뮤직은 “유영현은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다”며 “유영현은 잔나비에서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알렸다.

2014년 데뷔한 잔나비는 지난 3월 낸 2집 ‘전설’이 뒤늦게 인기를 누리며 ‘대세 밴드’로 떠올랐다. 잔나비는 1970~80년대 복고풍의 팝 사운드의 음악으로 세대를 아우르는 인기를 누렸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다음은 잔나비 소속사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입니다.

당사 소속 잔나비 멤버 유영현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하여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우선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당사는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본인에게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습니다.

유영현은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유영현은 잔나비에서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더불어 유영현은 진심으로 사죄하며 용서를 구할 것이며, 다른 잔나비 멤버들도 이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께 어떤 방식으로든 용서를 구할 예정입니다.애정과 관심을 주시는 팬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