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20만원대 삼성 중저가폰을 이동통신 3사 중 단독으로 판매한다.

SK텔레콤이 ‘갤럭시 와이드4’를 24일부터 공식 인증 대리점과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를 통해 판매한다고 밝혔다.

‘갤럭시 와이드4’의 출고가는 28만6,000원이다. 전작인 ‘갤럭시 와이드3’(29만7,000원)보다 1만1,000원 저렴하다. SK텔레콤 고객이 월 4만3,000원 요금제인 T플랜 안심 2.5G요금제를 선택하면 공시지원금 9만원을 받을 수 있어 19만6,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갤럭시 와이드 시리즈는 SK텔레콤에서만 단독으로 출시하는 제품군이다. 누적 판매량이 175만대에 달한다. 갤럭시 와이드 시리즈의 인기는 경제적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하고자 하는 10대와 최근 ‘실버 서퍼(Silver Surfer, 디지털 기기에 능숙한 고령층)’로 불리는 5060세대 고객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SK텔레콤은 대화면 스마트폰을 구입하고 싶으나 높은 출고가가 부담이 되었던 실용적인 고객의 취향을 반영해 갤럭시 와이드4도 6.4인치 풀스크린 인피니티-V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면서도 출고가는 기존보다 더 낮춰 출시했다.

이외에도 4,000mAh 대용량 배터리, 듀얼카메라 및 123도 초광각 카메라, 3GB/32GB 메모리 등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색상은 블랙과 골드 2종으로 출시된다.

한편 SK텔레콤은 갤럭시 와이드4 출시를 기념해 T월드 다이렉트에서 중저가 단말을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미리 May Summer Festival’ 기획전을 진행한다. 5월 24일부터 6월 5일까지 갤럭시 와이드4, A30, A8 Star, A7 등 중저가 단말 가입고객들은 추첨을 통해 삼성전자의 무풍에어컨, 공기청정기와 baro 로밍 4GB 쿠폰 등 푸짐한 경품을 받을 수 있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 디바이스 본부장은 “합리적인 가격과 기본 기능에 충실한 실속형 스마트폰을 찾는 소비 트렌드가 확대되고 있어 갤럭시 와이드4를 단독 출시하게 됐다”며 “6.4인치 대화면의 갤럭시 와이드4를 포함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다양한 실속형 스마트폰 라인업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