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특구 “해양대, 기술창업의 거점”
해양플랜트 등 약 20건 창업이 목표
부산특구본부 오영환(검은 양복) 본부장이 24일 한국해양대학교에서 경갑수(회색 양복) 사업단장에게 이노폴리스캠퍼스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이하 부산특구)는 특구 내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한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의 현판식을 24일 한국해양대(총장 박한일)에서 개최해 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특구형 기술창업 지원사업인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은 대학의 기술과 교수진, 장비 등을 통해 예비창업자의 아이템 검증과 고도화를 지원, 생존성 높은 기술창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부산특구는 2년간 이 사업을 지원하며 특구 육성사업과 연계해 창업기업의 후속성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분야 특성화 종합대학인 해양대는 대학의 장점을 살려 해양플랜트ㆍ해양산업에 특화해 창업지원을 추진할 예정으로, 약 20건의 창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해양대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해양산업 인프라가 집적된 동삼혁신지구에 위치, 우수한 혁신자원을 보유한 만큼 이를 통해 해양분야에 특화된 기술창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특구 관계자는 “해양특성화 대학인 한국해양대가 특구 지정 이래 처음으로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에 함께해 부산특구의 특화분야와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양산업의 경쟁력을 활성화할 수 있는 양질의 창업이 될 수 있도록 함께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