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캡처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열린 23일 오후 한때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하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는 '경축', '대한애국당과 함께하는 중력절 10주년'이라는 문구와 함께 거꾸로 된 노 전 대통령의 사진이 올라왔다.

'중력절'은 극우 성향 인터넷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비하하는 의미로 사용된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밤 8시30분쯤 이 사실을 인지하고 홈페이지에서 사진과 문구를 삭제했다.

대한애국당은 해당 사진 등을 의도적으로 노출한 것이 아니며, 기자의 문의로 이 사실을 인지하고 즉각 삭제했다는 입장이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밤 내놓은 입장문에서 "해당행위이며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범죄"라며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 24일 오전 중 법적 대응을 하고, 즉각 수사 의뢰를 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애국당은 또 "대한애국당은 이 악의적인 중대 범죄에 의한 피해자"라며 "이 범죄를 빌미로 언론들이 대한애국당에 대해 '극우성향, 극우정당'을 운운하며 2차적으로 대한애국당을 음해하는 보도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