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여객 노사와 수원시 관계자들이 23일 협상 타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남양여객 노사협상이 23일 오후 타결돼 운행이 중단됐던 11, 400, 400-2, 400-4, 50-2, 50-3, 50-4, 50-5, 50-6번, 999번 버스는 24일부터 첫차부터 정상 운행된다.

남양여객 노사는 8,350원이었던 운수종사자 시급은 8,500원으로, 월 5만2,000원이었던 무사고 수당은 6만7,000원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임금∙무사고 수당 인상분은 2019년 1월 1일부터 소급 적용해 지급하기로 했다.

남양여객 노사는 또 교통서비스 질을 높이기 위해 모바일 앱 ‘베스트 드라이버’ 시스템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염태영 시장은 “남양여객 버스 운행 중단으로 시민들께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스러웠다”며 “양보와 타협으로 대승적 결단을 내려준 노사 양측에 수원시민의 마음을 모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o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