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전 세종시 소정면 대곡터널 인근에서 차량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이 진화하고 있다. 세종시소방본부 제공.

세종시 산업단지 공장에서 야근을 한 뒤 귀가하던 20대 청년 2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23일 세종시소방본부와 세종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5분쯤 소정면 대곡터널 인근에서 승용차에 불이 난 것을 지나던 운전자가 발견해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가 10여분 만에 불을 껐지만 차 안에 있던 A(23)씨와 B(26)씨가 그 지라에서 숨졌다.

경찰이 확보한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사고가 난 승용차는 중앙분리대와 가드레일을 잇따라 들이받은 뒤 불이 났다.

경찰은 사고 직후 차량 연료(LPG)가 새어 나오면서 불이 난 상황에서 A씨와 B씨가 미쳐 빠져 나오지 못해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A씨와 B씨는 전의일반산업단지에서 함께 일하는 동료로 아침에 다른 직원들과 교대한 뒤 집으로 가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됐다. 두 사람은 거주지가 천안이어서 평소에서 함께 차를 타고 출퇴근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도 의뢰할 계획이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