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정호 상류습지 전경.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서식한다고 확인된 전북 임실군 옥정호ㆍ충주 비내섬이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옥정호ㆍ비내섬, 광주광역시 장록 습지 등 3곳에 대한 정밀 조사를 마치고 이 가운데 옥정호와 비내섬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의 전부나 일부에 대한 출입을 일정 기간 제한하거나 동식물 경작ㆍ포획 등을 금지할 수 있다. 또 생태계 모니터링, 서식처 복원 등 각종 생태계 관리와 생태관광, 생태교육 등이 이뤄진다. 현재까지 환경부가 지정한 습지보호지역은 전국에 25곳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3곳의 습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19종이 서식하고 있는 것이 확인되는 등 생태적으로 보전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 받았다. 옥정호 습지는 담수호 습지와 하천 습지, 물이 흐르는 지역과 고여 있는 지역이 공존하는 지역으로 포유류, 조류, 담수어류 등 다양한 생물들의 서식처로서 보전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달, 큰줄납자루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10종을 포함해 1,003종의 야생생물 서식이 확인됐다.

비내섬 습지 상류지역 전경.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남한강 본류에 있는 비내섬 습지는 다양한 형태의 퇴적지형을 비롯해 자연적인 여울과 소가 반복돼 하천 중상류지역 습지로서 전형적이고 우수한 생물서식처를 이루고 있다. 호사비오리, 단양쑥부쟁이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15종을 포함해 859종의 생물종 서식이 확인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3곳의 습지 모두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해 우선 비내섬과 옥정호의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환경부에 지난해 말 건의했다. 비내섬과 옥정호은 이르면 올 연말에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될 전망이다. 장록 습지는 지역주민 등 이해관계자의 갈등 요소가 해결되는 대로 지정을 건의할 예정이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