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두고 22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막바지 개막 준비가 한창이다. 비엘스코비아와=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2년 카타르에서 열리는 월드컵에서 본선 진출국 48개국 확대를 포기하고 기존 32개국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FIFA는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48개국이 출전하는 것에 대해 타당성 평가를 거친 결과, 잠재적 비용 증가와 세밀한 평가 작업을 충분할 정도로 통과하지 못했다"며 "기존 32개국 체제로 치를 것"고 공식 발표했다.

이번 결정은 결국 충분한 검토 없이 본선 진출국 확대안을 밀어붙인 것은 무리였다는 결론으로 풀이 된다. 2026년 월드컵부터 본선 참가국을 48개국으로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지안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이 이를 4년 앞당기는 '조기 도입'을 주도해온 바 있다. 회원국의 월드컵 참가 기회가 늘어나 축구의 세계적 인기를 높이고 스폰서와 중계권료 등 수입 증대라는 긍정적 효과가 있으나, 경기 수 증가와 일정 변경 등 큰 폭에서 변화가 요구돼 회원국 사이에서 반발도 컸다.

FIFA는 "48개국 확대에 대한 분석을 위해선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며 “다음달 5일 총회에서는 참가국 확대에 대해 논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