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퇴근길 인파가 몰린 쇼핑몰 앞에서 10분가량 나체로 거리를 활보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공연음란죄 혐의로 A(51)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6시 50분께 부산 사하구 괴정동 한 아웃렛 매장 앞에서 인근 전통시장까지 150m를 10여분간 알몸으로 돌아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쇼핑몰 앞에는 퇴근 시간과 맞물려 많은 시민이 모여 있었다.

경찰에 관련 신고가 16건이나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체포한 뒤 보호자와 정신건강 복지센터에 통보했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