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설공연 대폭 늘려 1000만 관광객 시대 견인
안동을 찾은 관광객들이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을 구경하며 한데 춤을 추고 있다. 이 상설공연 관람객은 최근 300만 명을 돌파했다. 안동시 제공.

안동시가 주최하고 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회장 김춘택)가 주관하는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 관람객이 누적 300만 명을 돌파했다. 23년 만이다.

23일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에 따르면 1997년 상설공연을 시작해 2007년 관람객 100만 명, 2014년 200만 명을 넘어섰으며 최근 내국인 282만2,181명, 외국인 19만1,711명으로 300만 명 시대를 열었다.

100만 명이 넘는데는 10년이 걸렸으나 200만 명은 7년, 300만 명 돌파에 5년이 걸리면서 안동의 1,000만 관광객 시대를 앞당기는 데 견인차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안동시는 상설공연의 일등공신이다. 1997년 60회였던 상설공연은 하회마을이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2010년 149회로 증편했고 2014년 215회, 올해는 ‘생생문화재 활용’ 사업의 화요상설공연과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의 목요상설공연을 추가, 역대 최다 공연인 297회를 편성한 것이다.

올해부터는 안동 원도심 관광객 및 숙박업소 이용 관광객들을 위해 문화의 거리와 웅부공원에서 야간공연(30회 예정)을 시행해 300회가 넘는 공연이 예정돼 있다.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은 안동에 특화된 대표 공연예술 브랜드를 구축하고 지역 공연예술의 상설화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타 지역의 상설공연에 모범이 되고 있다.

정길태 안동시 관광진흥과장은 “안동을 찾는 관광객은 하회마을을 방문한 뒤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을 꼭 관람하고 싶어 한다”며 “하회별신굿탈놀이공연이 대한민국의 대표 전통상설공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정식기자 kwonjs5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