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국가대표팀 막내 안세영(광주체고)이 22일 중국 난닝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선수권대회 조별예선 C조 2차전 여자단식 경기에서 세계랭킹 1위 타이쯔잉(대만)을 상대하고 있다. 안세영은 타이쯔잉을 2-1로 격파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요넥스 제공

차세대 ‘셔틀콕 여제’ 안세영(17ㆍ광주체고)이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를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세계랭킹 50위인 안세영은 22일 중국 난닝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선수권대회 조별예선 C조 2차전 여자단식 경기에서 타이쯔잉(대만)에 2-1(14-21 21-18 21-16)로 역전승을 거뒀다. 1게임을 내준 안세영은 2게임에서 2-0, 7-2로 점수를 벌린 뒤 한 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고 승리해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몰아 3게임에서도 2-4에서 4-4로 따라잡은 뒤 18-7로 대역전에 성공하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혼합단체전은 남자단식, 여자단식, 남자복식, 여자복식, 혼합복식 5경기를 치러 승수가 많은 국가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안세영은 이달 초 뉴질랜드 오픈에서 세계랭킹 11위 장베이원(미국) 등을 꺾고 세계배드민턴연맹(BWF) 투어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안세영은 지난 20일 조별예선 C조 1차전에서도 여자단식에서 세계랭킹 31위 청응안이를 2-0(21-8 21-12)으로 완파했다. 이어 이날 세계 최강까지 잡고 절정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안세영은 2년 전 혜성처럼 등장해 침체된 한국 배드민턴계를 술렁이게 한 주인공이다. 2017년 그는 여중 3학년으로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한 여중 3학년생은 현역 국가대표와 성인부, 고교 선수 7명을 모두 제압했다. 순위 결정전 없이 중학생이 국가대표로 선발된 건 한국 배드민턴 사상 처음이었다. 지난해 12월 두 번째 선발전에서는 9전 전승의 신화를 썼다. 안세영은 이미 초등학교 5학년인 2013년 열린 원천 요넥스코리아주니어오픈 여자단식에서 우승을 거둔 뒤 2017년까지 5년간 1등을 놓치지 않은 배드민턴 ‘신동’ 출신이다. 국내외 주니어 무대를 평정한 안세영은 지난해에는 일반부까지 참가한 국제대회(아일랜드배드민턴인터내셔널시리즈)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돌풍’이 아님을 증명했다. 정성헌 국가대표팀 코치는 “어린 나이답게 투지가 좋고 승부욕이 대단하다”면서 “기술적인 면에서도 벌써 언니들을 능가하기에 이런 성적을 내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한국 배드민턴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동메달 1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노메달’ 등 초유의 침체기를 맞고 있다. 여자단식의 올림픽 금메달은 1996년 애틀랜타 대회 방수현이 마지막이다. 특히 이번 대회엔 성지현(29ㆍ인천국제공항)이 부상으로 불참해 안세영의 존재는 더욱 빛나고 있다. 대한배드민턴협회 관계자는 “방수현, 성지현을 능가하는 독보적인 에이스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한국은 대만을 3-2로 제압, C조 1위(2승)로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017년 이 대회에서 중국의 7연패를 저지하고 14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에 안세영을 앞세워 통산 5번째 정상을 노리고 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