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왼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임시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2일 4ㆍ3 보궐선거 당시 당 싱크탱크 의뢰로 진행된 여론조사와 관련한 ‘허위 조사’ 의혹을 제기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조사의뢰서를 제출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선관위에 여론조사 의혹 관련 조사요청을 전달했다”며 “이 조사에서 확인되는 사실을 통해 검찰 고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조사의뢰서에서 “여론조사전문업체 조원씨앤아이는 4ㆍ3 보궐선거를 앞둔 지난 3월 세 차례에 걸쳐 전화면접 여론조사를 하기로 계약하고 당 싱크탱크인 바른미래연구원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4,400만원을 받아갔다”며 “하지만 실제로는 비용이 200~300만원에 불과한 ARS 여론조사를 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그 근거로 △조원씨앤아이는 전화면접 여론조사를 할 수 있는 인적ㆍ물적 시설이 갖춰있지 않은 업체라는 점 △조원씨앤아이의 2차 여론조사와 쿠키뉴스 의뢰로 3월 25~26일 실시한 ARS 여론조사 결과값이 완전히 동일하다는 점을 들었다.

그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여론조사 의혹과 관련한 당내 특별조사위 설치를 주장했다. 이와 함께 언론에 여론조사표를 공개하는 것을 허락해달라고 손학규 대표에게 공개 요청하기도 했다. 손 대표는 조사표 공개를 승인했지만 특조위 설치에는 “당무감사 결과를 보고 후속조치 하겠다”며 거부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