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영(광주체고)이 22일 중국 난닝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선수권대회 조별예선 C조 2차전 여자단식 경기에서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 타이쯔잉(대만)을 상대하고 있다. 요넥스 제공

한국 여자 배드민턴의 차세대 간판 안세영(17ㆍ광주체고)이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를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세계랭킹 50위인 안세영은 22일 중국 난닝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선수권대회 조별예선 C조 2차전 여자단식 경기에서 타이쯔잉(대만)에 2-1(14-21 21-18 21-16)로 역전승을 거뒀다. 1게임을 내준 안세영은 2게임에서 2-0, 7-2로 점수를 벌린 뒤 한 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고 승리해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몰아 3게임에서도 2-4에서 4-4로 따라잡은 뒤 18-7로 대역전에 성공하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혼합단체전은 남자단식, 여자단식, 남자복식, 여자복식, 혼합복식 5경기를 치러 승수가 많은 국가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안세영은 이달 초 뉴질랜드 오픈에서 세계랭킹 11위 장베이원(미국) 등을 꺾고 세계배드민턴연맹(BWF) 투어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이날 세계 최강까지 잡고 절정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은 안세영의 활약을 앞세워 대만을 3-2로 제압, C조 1위(2승)로 8강에 진출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