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인 측 “40년 경력 맞아…거짓말한 적 없다” 
13일 SBS '생활의 달인'에서 소개된 막국수 달인의 가게가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SBS '생활의 달인' 영상 캡처

SBS 교양프로그램 ‘생활의 달인’에서 소개된 동치미 막국수 달인의 가게가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방송 이후 원조 가게가 따로 있다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되면서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생활의 달인 40년 전통 막국수 집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는 생활의 달인 시청자 게시판에 올라온 불만 글이 캡처돼 있다. 막국수 집의 단골들은 “주인이 바뀐 지 4년 됐는데, 수십 년 된 달인으로 비춰지고 있다”며 불만을 제기했다.

13일 동치미막국수 집 편이 방송된 이후 생활의 달인 시청자 게시판에는 10여개의 항의 글이 올라왔다. 방송에선 해당 막국수 집이 40년 전통이라고 소개됐지만, 실제로는 3, 4년 밖에 안 된 가게라는 주장이다.

시청자들이 주장하는 원조 동치미 막국수 집은 강원 원주시 흥업면에 있던 A 막국수 집으로, 방송에서 소개된 자리에서 1982년부터 2016년까지 영업했다. A 막국수 집이 원주 시내로 자리로 옮긴 후 그 자리에 생긴 막국수 집이 이날 달인의 가게로 소개된 B 막국수 집이라는 것이다.

그러자 반론도 나왔다. B 막국수 집의 단골이라고 밝힌 한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자는 “동업하던 분이 나가서 시내에 가게를 새로 차린 거라고 한다. 지금 사장님도 40년간 한 게 맞다”고 주장했다.

13일 SBS '생활의 달인'에서 소개된 막국수 달인의 가게가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SBS '생활의 달인' 영상 캡처

A 막국수 집 측은 억울함을 호소했다. A 막국수 집 사장 박모씨는 이날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달인으로 소개된 분은 2011년도쯤부터 4~5년간 일을 도와주시던 분이었다”며 “김치를 같이 담그거나 설거지를 하고, 양념장 재료 준비를 하는 등의 일을 했을 뿐 양념은 제가 다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40년 전통이 아닌데 그렇게 소개가 돼 영상 삭제를 요구했지만 제작진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B 막국수 집 측은 방송 내용 중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이 있었지만 속일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B 막국수 측은 “동업 관계는 아니었지만 십여 년간 A 막국수 집에서 일을 해왔다”며 “제작진에게 원래 가게가 생긴 지 41년, 달인의 경력이 40년이라고 말했는데 40년 동안 운영해온 것처럼 방송됐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원조, 경력 등을 떠나 맛으로 평가를 받고 싶어 촬영을 허락했을 뿐, 거짓말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SBS 측은 이날 소개된 달인이 해당 막국수 집을 40년 동안 운영해온 것은 아니라고 인정했다. SBS 측 관계자는 “원래 사장님이 어머니와 같이 운영을 하다가, 이후 달인과 운영을 해왔다”며 “달인이 그 가게를 40년 동안 운영한 건 아니지만, 이전부터 막국수 집을 운영해 경력이 40년인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다만 “40년 된 집이라는 표현으로 인해 달인이 해당 가게를 40년간 운영해 온 것처럼 소개돼 오해를 불러일으켰다”고 사과했다. 또 홈페이지에 설명문을 내고 “제한된 방송시간 상 충분한 설명이 이뤄지지 못했고, 사전 취재가 충분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