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의 카와이 레너드가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밀워키전에서 덩크슛을 터뜨리고 있다. 토론토=AP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토론토 랩터스가 밀워키 벅스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토론토는 22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NBA 플레이오프 동부콘퍼런스 결승(7전4승제) 4차전에서 밀워키를 120-102로 눌렀다. 적지에서 1, 2차전을 내리 내주고 홈으로 돌아온 토론토는 3, 4차전에서 반격에 성공해 2승2패로 시리즈의 균형을 맞췄다. 두 팀의 시리즈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서부콘퍼런스 결승을 4연승으로 끝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체력적인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초반 주도권은 1쿼터에만 11점을 올린 에이스 야니스 아데토쿤보를 앞세운 밀워키가 잡았다. 하지만 토론토도 물러서지 않았다. 카일 라우리의 연속 득점으로 격차를 좁혔고, 1쿼터를 32-31로 앞선 채 마무리했다.

토론토는 이후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경기가 끝날 때까지 단 한 번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3쿼터를 81-94로 뒤진 밀워키는 4쿼터 들어 크리스 미들턴과 아데토쿤보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지만 점수 차는 좀처럼 줄어들지 않았다.

토론토는 경기 종료 3분50초를 남겨두고 라우리의 레이업 슛으로 114-93, 20점 차 이상으로 달아나 승기를 굳혔다. 라우리는 25점을 올렸고, 카와이 레너드와 마크 가솔도 각각 19점, 17점을 기록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서지 이바카와 노먼 파월, 프레드 밴블리트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밀워키는 미들턴이 30점, 아데토쿤보가 25점으로 분전했지만 다른 선수들의 지원이 부족했다.

양 팀의 5차전은 24일 밀워키의 홈인 파이서브포럼에서 열린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