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현장전경.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이라크에서 2조9,000억원 규모의 초대형 해수공급시설 공사를 따냈다. 올해 첫 해외 수주다.

현대건설은 이라크에서 24억5,000만달러(약 2조9,249억원) 규모의 해수공급시설 공사 낙찰의향서(LOI)를 접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공사는 이라크 석유부 산하 바스라석유회사(Basrah Oil Company)가 발주한 것으로, 바스라 남부 유전의 원유 증산을 위해 유정에 주입할 하루 500만 배럴 용량의 물 생산이 가능한 해수처리 플랜트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공사는 현대건설이 단독 수주했으며 공사 기간은 착공 후 49개월이다. 현대건설은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이라크 내 원유 생산량 증산과 재정확충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두 차례 이라크 전쟁 중에도 끝까지 남아 현장을 지키고 오랜 기간 국책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경제성장에 많은 기여를 한 현대건설에 대한 신뢰가 주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앞으로도 이라크 재건을 위한 장기 개발계획에 따라 정유공장, 전력시설, 주택 등 공사 발주가 이어질 전망으로, 다양한 분야의 수주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도 올해 1월 이라크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이라크 우호관계를 강화하고 실질 협력관계를 다져나가기 위한 외교 특사단을 파견하는 등 수주 지원에 힘을 보탰다.

한편 현대건설은 1977년 바스라 하수도 1단계 공사를 시작으로 이라크에 진출해 알무사임 화력발전소 공사, 북부철도, 바그다드 메디컬시티,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 등 39건, 약 70억달러(약 7조8,000억원)의 공사를 수주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정진행(왼쪽 세번째) 현대건설 부회장(왼쪽 세번째)이 한·이라크 특사단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건설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