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다음달부터 8월까지 3개월간 전국에서 11만2,000여 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 감소한 수준이다. 그러나 대단지 입주가 시작되는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입주 물량이 1년 전보다 크게 늘었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6~8월 전국에서 입주 예정인 민간ㆍ공공아파트는 총 11만2,359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11만7,000가구)보다 3.9% 적지만 최근 5년 평균(9만5,000가구)보다는 18.2% 많은 것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1만1,927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44.4%, 5년 평균대비 42.3%나 많다. 6월에는 강동구 명일동 래미안 명일역 솔베뉴(1,900가구)와 관악구 봉천동 e편한세상 서울대입구(1,531가구) 등 7건의 민간 아파트와 1건의 공공 아파트 입주가 이뤄진다.

7월에는 구로구 항동 공공주택지구 2단지(646가구)의 입주가, 8월에는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 아너힐즈(1,320가구), 마포구 신수동 신촌숲 아이파크(1,015가구), 은평구 응암동 백련산 SK뷰 아이파크(1,305가구) 입주가 예정돼 있다.

수도권의 경우 1년 전보다 16.3% 늘어난 6만6,627가구가 입주를 시작한다. 평택 소사2지구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A2(6월ㆍ2,530가구), 용인 수지구 성복동 성복역 롯데캐슬(6월ㆍ2,356가구),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SK뷰 아파트 A4(7월ㆍ2,100가구) 등 입주 규모가 상대적으로 큰 편이다.

주택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60㎡이하 3만9,671가구, 60~85㎡ 6만4,874가구, 85㎡초과 7,814가구 등으로, 전용면적 85㎡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3.0%를 차지했다. 주체별로는 민간 9만1,501가구, 공공 2만858가구로 각각 집계됐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