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오른쪽) 바른미래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해 있다. 옆에서 바른정당계 이준석(왼쪽), 하태경 최고위원이 귀엣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2일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최고위원회의 논의를 요구한 주요당직 임명 철회 등 5개 안건을 모두 상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은 손 대표의 당 운영 방식에 강하게 문제를 제기를 하며 또 다시 강한 마찰을 빚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 세 분이 요구한 5개 안건에 대해 당 대표이자 최고위 의장 자격으로 입장을 말씀 드린다”며 5개 안건을 상정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했다. 그는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철회, 정책위의장ㆍ사무총장 임명철회, 당헌 유권해석 등 3개 안건은 지난 2일 하태경 최고위원이 이와 관련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안다”며 “법원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논의의 실익이 없는 안건으로 판단된다”고 일축했다.

또 “여론조사 관련 당내 특조위 설치 건은 20일 최고위에서 당내 독립기구인 당무감사위에 감사를 요구한 만큼 결과를 지켜보겠다”며 “사무총장 주재로 한 차례 조사가 이뤄진 만큼 추후 감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하겠다”고 했다. 이어 “손 대표가 우리 당 의원 몇 명을 접촉해 ‘바른미래당으로 와라. 와서 유승민(전 대표)을 몰아내자’고 했다고 한다”고 말해 파장을 부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발언과 관련한 진상조사위 설치 건에 대해선 “다른 당인 박 의원 조사가 불가능할뿐더러 정치인 발언을 최고위에서 일일이 문제 삼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이에 하태경ㆍ권은희ㆍ이준석 최고위원은 강하게 반발했다. 하 최고위원은 “안건 상정 거부는 당무 거부나 마찬가지”라며 “당무 거부를 지속하면 또 다른 대안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엄포를 놨다. 그러면서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며 손 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 최고위원도 “최고위 안건 상정을 거부할 수 있는 규정이 있다면 제시해달라”고 따졌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최고위 의안 상정은 대표 권한”이라며 손 대표를 지원하면서 “하 최고위원이 말씀 도중 연세를 들어가며 발언한 것은 어르신들 듣기에 굉장히 불편한 발언이라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고, 하 최고위원은 “최고위원이 아닌 분은 말을 자제해 달라”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