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서울 강북구 거리에서 실증 성공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이 적용돼 있는 서울 강북구 번동 사거리에 강북소방서 구급차가 접근하자 교차로 신호등에 녹색불이 들어와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소방차, 구급차 등 긴급차량이 교차로에 도착하는 시간을 계산해 통과 시점에 자동으로 녹색 신호를 점등해 주는 정보통신기술(ICT) 신호 제어 실증 사업이 서울 한복판에서 진행됐다. 평균 이동 속도가 높아지고 이동시간은 줄어드는 등 효율성 검증에 성공했다.

LG유플러스는 서울시와 중소기업 ‘이지트래픽’과 ICT 기반 자동중앙제어 방식의 교통우선신호제어 소프트웨어 ‘긴급차량 우선신호(EVP)’를 실증했다고 22일 밝혔다. EVP는 긴급차량의 각 교차로 도착 예정 시간을 계산해 녹색신호를 연장하고, 이를 통해 긴급차량이 해당 구간을 지체 없이 통과할 수 있도록 하는 신호 제어 기술이다.

서울시와 LG유플러스는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시소방재난본부 등과 2년여 간 협력을 통해 서울 강북구 강북소방서-번동 사거리-강북구청 사거리-광산 사거리에 이르는 약 1.78㎞ 구간에서 EVP 실증을 마쳤다. 해당 구간에서는 강북소방서의 소방차와 구급차가 대형 교차로 2개를 포함한 횡단보도 12개를 통과했으며, 각 구간 진입 200~500m 전부터 신호등 녹색불이 자동으로 점등됐다.

실증은 소방차에 EVP를 적용했을 때와 하지 않았을 때로 각 8회를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EVP 적용한 소방차는 일반 도로상황에서 달릴 때 보다 평균속도는 70% 증가했다. 평균 이동시간은 41% 감소했다. EVP를 적용하지 않은 경우 평균 속도와 이동시간은 최소 13.48kph(kilometer per hour, 시간 당 킬로미터), 472초에서 최대 20.60kph, 309초로 평균속도는 16.54kph였다. EVP를 적용한 경우는 최소 20.80kph, 306초에서 최대 35.56kph, 179초로 평균속도는 28.10kph로 나타났다.

이번 EVP가 효율성이 높은 이유는 자동중앙제어 방식을 기반으로 했기 때문이다. 자동중앙제어 방식은 신호제어센터에서 긴급차량의 GPS 위치정보를 1초 단위로 전송 받고, 목적지까지 가는 경로의 각 교차로 도착 시간을 산출해 원격으로 녹색신호를 점등하는 시스템이다. 교차로에 별도 통신 장치를 설치해 긴급차량이 통신이 가능한 범위에 접근했을 때 녹색신호를 점등하는 ‘현장제어 방식’ 보다 운영 효율성이 높다. 교차로마다 장치를 설치할 필요가 없어 비용 절감 측면에서도 장점을 지닌다.

서울시와 LG유플러스는 향후 각 관계 기관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시스템 적용에 따른 교통영향과 개선방안 등에 대해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운영지역과 적용 긴급차량을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강진동 서울시 교통운영과장은 “이번 긴급차량 우선신호제어는 차세대 ICT를 접목한 소프트웨어로 자율주행 시대에 대비한 미래 기술 개발의 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우리 모두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바뀌는 도로상황이나 긴급차량 길 터주기 등에 협조해주시길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서울시,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소방재난본부 등의 기관과 통신 사업자, 중소기업이 함께 스마트 교통 분야에서 실증 성과를 냈다는 점은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도 국내 교통 환경의 진화를 이끌 수 있도록 기술 및 서비스 고도화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