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 주유엔 북한대표부 대사는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미국에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Wise Honest)호의 반환을 촉구했다.

김 대사는 이날 오전 10시15분 유엔본부 언론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 정부의 와이즈 어니스트호 압류는 국제법과 그에 따른 원칙은 물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정상회담 결과 내놓은 공동성명 위반이라며 이 같이 요구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2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그는 또 와이즈 어니스트호에 대해 “국가 소유이자 북한의 자산이다”라며 “지난 주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밝혀 유엔 차원의 대응도 추진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김 대사는 그러나 미국의 국제사회 대북제재 위반 압류 조치와 관련, “북한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인정한 적이 없고 이행할 의사도 없다”며 “ (대북제재 관련) 미국의 행동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해 필요에 따라 유엔을 부정, 인정하는 양면성을 보였다.

김 대사는 이날 질의응답 형식으로 15분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웜비어 고문학살에 대한 사과 의사 및 책임 추궁, 북미 간의 신뢰 구축 현황과 관계 변화, 북한의 비핵화 입장 등 유엔 출입 기자들의 질문을 잇달아 모아서 받은 뒤 “오늘 자리는 와이즈 어니스트호 압류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마련했다”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미 법무부는 지난 9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쏘아 올리자 불과 몇 시간 만에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국재 제재 위반으로 압류 및 몰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이에 강력 반발하고 구테흐스 사무총장 앞으로 “미국이 미국법에 걸어 우리 무역짐배(화물선)를 미국령 사모아에 끌고 가는 불법무도한 강탈행위를 감행한 것은 미국이야말로 국제법도 안중에 없는 날강도적인 나라임을 스스로 드러내 놓은 것”이라는 내용의 항의 서한을 보냈다.

뉴욕(유엔본부)= 신용일 객원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