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19 수영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여자일반부 개인혼영 200m에 출전한 김서영(경북도청)이 경기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천=연합뉴스

한국 여자 수영의 간판 김서영(25ㆍ경북도청)이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출전 티켓 2장을 획득했다.

김서영은 21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19 수영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0초18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국제수영연맹(FINA) A 기준기록(2분13초03)을 가뿐히 통과한 김서영은 오는 7월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지난 19일 개인혼영 400m(4분38초83ㆍ1위)에 이은 2장째 티켓이다.

김서영은 대표 선발전을 마친 뒤 “올해 목표였던 세계선수권 티켓을 얻어 기쁘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앞으로 준비를 잘해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스피드 훈련을 시작한지 얼마 안 됐다”면서 “지난해까지는 선발전에 맞춰 기록을 냈는데, 올해는 세계선수권까지 차근차근 올라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혼영 200m에서 준결승까지 올라 가능성을 확인한 김서영은 이듬해 세계선수권대회 당시 한국 개인혼영 선수 최초로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 6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2분08초34의 개인 최고 기록이자, 대회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근엔 FINA 챔피언스 경영 시리즈에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초청을 받아 리우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시오반 마리 오코너(영국)를 제치고 은메달을 따냈다.

여자일반부 개인혼영 200m에 출전한 김서영(경북도청)이 역영을 펼치고 있다. 김천=연합뉴스

잇단 호성적은 자신감으로 이어졌다. 김서영은 “예전에는 나보다 키가 크거나 신체조건이 좋은 선수를 만나면 위축됐다”면서 “작년 아시안게임과 올해 챔피언스 시리즈를 통해 신체 조건이 불리해도 밀리지 않고 레이스를 펼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 목표도 더욱 커졌다. 김서영은 “2년 전엔 결승 진출이 목표였지만 지금은 조금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싶다”며 “메달권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했다.

대회를 50여일 앞둔 현재 김서영은 전담팀 김인균 감독의 지휘 아래 하루 평균 6,000~7,000m씩 물살을 가르고 있다. 일주일에 2번은 1만2,000m 가량 헤엄친다. 남은 기간엔 스피드 향상과 단점으로 지적됐던 자유형과 평영 다듬기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김서영은 “자유형은 아직 스피드가 오르지 않았지만 조금 더 준비하면 될 것 같다”면서 “평영은 다른 종목에 비해 이해도가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남은 기간 집중하면 나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큰 대회가 국내에서 열리는 데다가 광주세계선수권 홍보대사 박태환과 안세현이 불참해 김서영의 어깨는 무겁다. 한국 여자 접영 최강자였던 안세현은 이번 선발전에서 탈락했고, 박태환은 일찌감치 불참을 선언했다. 김서영은 “대회가 다가오면 부담이 될 것”이라면서 “그런 부담도 즐길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