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ㆍ이란 갈등 따른 군사 긴장 고조 상황 반영해 경보 상향
경보 조정 전과 후. 외교부 제공

정부가 21일 이란 서부 접경지 여행객에게 철수할 것을 권고했다.

외교부는 이날 이란 내 코르데스탄주 및 케르만샤주 서부 지역(터키ㆍ이라크 국경 지역) 여행경보를 ‘여행 자제’(2단계)에서 ‘철수 권고’(3단계)로 상향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호르모즈칸주(호르무즈 해협 인근) 여행경보도 ‘여행 유의’(1단계)에서 여행 자제(2단계)로 격상됐다.

외교부는 이번 조치가 최근 이란과 주변국 및 미국 간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고, 이라크 내 미국대사관 인근 ‘그린존’(이라크 정부 청사와 외국의 재외공관들이 모여 있는 바그다드 내 지역)에 로켓 공격이 가해지는 등 이라크 국경 지역에 테러가 발생할 가능성이 점증하는 상황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3단계 여행경보 지역에 체류 중인 국민은 긴급용무가 아닌 한 철수하기 바라며, 이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국민은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2단계 지역에 체류 중인 국민은 신변 안전에 특별히 유의하고 이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국민은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여행경보를 남색경보(여행 유의), 황색경보(여행 자제), 적색경보(철수 권고), 흑색경보(여행 금지) 등 4단계로 운영하고 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