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軍 지휘부와 오찬… “단도 미사일” 언급에 靑 “단거리 미사일 얘기한 것”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북한의 잇단 발사체 발사에도 “한미 양국이 한목소리로 차분하고 절제된 목소리를 냄으로써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하지 않는 한 대화 모멘텀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이 발사체를 ‘단도 미사일’로 언급하면서 한때 논란이 일기도 했다. 청와대는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에 입장하며 케네스 윌즈바흐 주한미군사 부사령관 등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부터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윌즈바흐 부사령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을 비롯한 한미 군 주요직위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며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미동맹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이끌어 가는 힘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공고한 한미동맹과 철통같은 연합방위 태세를 토대로 그 힘 위에서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이라는 평화프로세스의 길을 담대하게 걸어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관계 개선과 군사적 긴장 완화는 미국과 북한 간 비핵화 대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하노이에서의 2차 미북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상황에서도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개인적인 신뢰와 함께 달라진 한반도 정세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9ㆍ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GP(감시초소)의 시범 철수, DMZ(비무장지대)에서의 유해 공동발굴, JSA(공동경비구역)의 비무장화 등을 이행하면서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는 가시적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뿐만 아니라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그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믿는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결코 한시적 동맹이 아닌 계속해서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 가야 할 영원한 동맹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한미 양국의 위대한 동맹을 위해 끝까지 함께 가자”며 말을 맺었다.

북한이 지난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조선인민군 전연(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공개한 훈련 모습으로 단거리 미사일 추정체가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공중으로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한때 문 대통령이 ‘단도 미사일’이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북한 발사체에 대한 분석이 끝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단도 미사일이란 용어는 없어 문 대통령이 ‘탄도 미사일’을 염두에 두고 발언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었다. 북한 발사체 성격과 관련해 한미 당국은 지금까지 ‘분석 중’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만약 탄도 미사일로 결론 날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위반에 해당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께 확인해 보니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씀하신 것”이라고 즉각 해명했다. 실제 문 대통령 발언 직후 이어진 통역에서는 “단거리 미사일(Short-range missiles)”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박한기 합참의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문 대통령,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최병혁 연합사 부사령관,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청와대 사진기자단

오찬에는 한국 측에서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서욱 육군참모총장,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 사령관이 참석했다. 주한미군에서는 에이브럼스 사령관, 케네스 윌즈바흐 부사령관, 제임스 루크먼 기획참모부장, 토니 번파인 특수전사령관, 패트릭 도나호 미8군 작전부사령관 등이 함께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