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당초 사모펀드 한앤컴퍼니의 품으로 향하는 듯했던 롯데카드가 ‘MBK-우리은행’ 컨소시엄을 새 주인으로 맞을 전망이다. 한앤컴퍼니 대표가 탈세 혐의 수사를 받으면서 대주주 적격성 심사 통과가 불투명해지자 시간에 쫓긴 롯데그룹이 안전한 선택을 한 것이다. 향후 롯데카드가 우리금융지주 계열로 편입될 가능성에 대해 일단 우리금융은 선을 긋고 있지만, 업계에선 두 회사가 합칠 파장에 촉각을 기울이는 분위기다.

롯데그룹은 롯데카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를 한앤컴퍼니에서 MBK-우리은행 컨소시엄으로 변경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그룹은 지난 3일 한앤컴퍼니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13일까지 배타적 협상을 진행했지만, 우선협상기간 이후에도 본계약을 미루던 상황이었다.

롯데그룹의 결정에는 한앤컴퍼니에 대한 탈세 혐의 수사가 영향을 미쳤다. 앞서 KT새노조와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한상원 대표와 황창규 KT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2016년 10월 KT가 한앤컴퍼니 소유였던 엔서치마케팅(현 플레이디)을 공정가치보다 424억원 비싸게 사들여 황 회장이 KT에 손해를 입혔고(배임), 한 대표는 세금을 제대로 납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후 서울중앙지검에서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일반 지주회사의 금융사 주식 소유를 금지한 공정거래법에 따라 올해 10월까지 금융계열사 지분 매각을 마무리해야 하는 롯데그룹 입장에선 시간이 문제였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한앤컴퍼니 탈세 수사 결론이 어떻게 나올지 모르고, 기소라도 되면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중단되는 만큼 매각 작업을 그대로 진행하기엔 부담스럽다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MBK-우리은행 컨소시엄 측은 한앤컴퍼니와의 우선협상기간이 종료된 이후 롯데그룹과 접촉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가격을 더 높게 불렀는지는 확인되지 않지만, 10월까지 매각을 마무리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협상대상자 변경으로 다시 1~2주 실사를 거쳐 본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롯데카드 지분은 MBK와 우리은행이 60%와 20%씩 나눠 인수하고, 나머지 20%는 롯데그룹이 소유해 3대주주로 남는다.

시장에선 우리금융이 추후 MBK로부터 롯데카드 지분을 넘겨받아 계열사인 우리카드와 합쳐 시너지를 노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컨소시엄 구성 과정에서 MBK가 향후 우리은행에 지분을 우선적으로 넘기는 조건은 담기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우리은행은 MBK가 지분을 매각할 때 같은 조건으로 지분(20%)을 팔 수 있는 권리를 챙겼다.

우리금융 측은 재무적 투자자로 MBK에 인수금융을 제공하는 것일 뿐이라며 “향후 롯데카드 인수 여부는 정해진 바 없다”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추후 우리금융의 선택에 따라 합병 가능성은 남아있다. 우리카드는 신용카드 시장점유율이 지난해 말 기준으로 8.5%로 7개 카드사 중 6위지만, 우리금융이 롯데카드를 인수하게 되면 양사의 시장점유율 합계가 19.7%로 업계 2위권으로 도약한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