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장 마감재 일부 낙하사고가 난 홈플러스 송도점 지하주차장. 뉴스1

지난달 천장 마감재 낙하로 지하 주차장내 차량이 파손된 홈플러스 인천 송도점의 시공사 호반건설과 감리업체 더블유에스피아시아리미티드가 건축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21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오후 9시 45분쯤 홈플러스 송도점 지하 2층 주차장에서 약 21㎡에 이르는 천장 마감재가 부서져 바닥으로 떨어졌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주차돼 있던 승용차 1대가 파손됐다.

인천경제청에서 현장을 인한 결과, 사고 지역의 지하 주차장의 천장 마감재는 설계도면과 다르게 시공된 것으로 드러났다. 설계도면상에는 천장 균열 등을 막기 위해 철그물망(메탈라스) 보강 작업을 하게 돼 있었지만 생략됐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보강 재료 중에 하나인 메탈라스 시공이 안된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건축법을 위반한 경우 허가권자가 관할 경찰서에 고발하도록 돼 있어 지난달 말 시공자와 감리자를 고발 조치했다”고 말했다.

현재 건물주인 국민은행 등과 세입자인 홈플러스, 시공사인 호반건설은 재보수 방식을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경제청은 앞서 홈플러스 측에 지하주차장을 폐쇄하도록 명령하고 건물주 측에는 보수계획서 제출 등을 요구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