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ㆍ한국당 이견 여전해 국회 열릴 지는 미지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를 위해 나경원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국면에서 일어난 일련의 사건과 관련한 유감 메시지를 전달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21일 본보 통화에서 “어제 내부적으로 한국당을 향해 유감 메시지를 표명하자는 논의가 있었다”며 “집권여당으로서 패스트트랙 추진 국면에서 국회에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데 대한 유감을 표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를 위해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 표명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유감 표명으로 절충점을 찾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지도부의 다른 의원도 “사과 요구까지는 받아들이기 힘들지만 유감표명 정도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가 전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가진 3자 호프미팅에서 “유감 표명이 가능하다”는 비공개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관측도 나왔다. 나 원내대표는 21일 기자들과 만나 ‘유감표명을 받았나’는 질문에 대답을 피하면서도 “그 동안 패스트트랙 경위와 관련해 민주당이 적어도 유감표시를 해야 하고 패스트트랙에 태워진 법안에 대해 처음부터 논의해야 한다고 말해왔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이렇게 국회를 파행시킨 데 대한 책임을 짚고 넘어가는 게 앞으로 국회가 장기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건배하는 여야3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위한 '호프 타임' 회동에서 건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다만 유감 표명으로 실제 국회가 열릴지는 미지수다. 유감 표명의 구체적 내용과 대상을 두고 민주당과 한국당의 이견이 생길 수 있는데다,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발생한 고소ㆍ고발과 관련해 취하 여부 등 난제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이원욱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유감 표명은 아직 하지 않았다”면서도 “검토를 해볼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겨놨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